배너 닫기
커뮤니티
뉴스등록
포토뉴스
동영상뉴스
맨위로

개인 간 미술품 직거래 서비스 ‘딜링아트’ 시작을 알리는 특별한 전시 개최

김창열·박서보·알렉스 카츠·조르디 커윅 등 국내외 유명 작가 작품 출품 맨션나인 방배점(서초구 방배로226, 3층)에서 전시

등록일 2022년05월23일 04시19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맨션나인이 ‘Dealing art Preview Exhibition’을 개최했다

맨션나인이 지난해부터 준비한 개인 간 미술품 직거래 서비스 ‘딜링아트(Dealing art)’의 시작을 알리는 특별한 전시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전시는 6월 20일 딜링아트의 정식 서비스 오픈을 앞두고 ‘콜랙터를 위한 마켓플레이스’란 딜링아트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전시다.

콜랙터가 직접 출품한 작품으로만 이뤄진 이번 전시는 박서보, 남춘모, 김창열 등 국내 거장의 작품뿐만 아니라 김희수, 청신, 장콸 등 미술 시장의 블루칩 아티스트, 조르디 커윅, 치하루 시오타 등 해외 유명 작가의 작품도 구성돼 있다. 모든 작품은 6월 20일 오픈하는 딜링아트를 통해 실제로 구매할 수 있으며, 콜랙터 간 자율 거래에 기반하고 있어 더욱 편리하게 거래할 수 있다.

딜링아트는 판매자 3%, 구매자 6%의 낮은 수수료로 작품을 거래할 수 있으며, 작품 정보만 등록하면 바로 거래를 시작할 수 있어 편리하다. 또한 경매 현황과 결과를 실시간으로 공개하고, 작품 보증서가 있는 작품만 거래할 수 있어 투명하고 안전한 거래를 중개한다. 거래 방식도 경매와 정찰제 중 판매자가 원하는 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딜링아트에서는 미술품 거래 외에도 아티스트에 대한 모든 정보가 모인 ‘아티스트 정보 포털(Artist Library)’, 깊이 있는 예술 콘텐츠 ‘Magazine9’, 작가와 콜랙터를 위한 나만의 ‘디지털 포트폴리오(Digital Portfolio)’로 구성된 새로운 서비스를 만나볼 수 있다.

이영선 맨션나인 대표는 “이번 전시는 딜링아트의 목적과 방향성을 상징적으로 보여주기 위해 개최했다”며 “개인 간 미술품 직거래 플랫폼으로 새로운 미술 시장을 선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전시는 6월 7일까지 맨션나인 방배점에서 진행되며, 딜링아트는 5월 베타서비스 기간을 거쳐 6월 20일 정식 오픈할 예정이다.

맨션나인 개요

맨션나인은 2019년 갤러리의 문턱을 낮추기 위해 복합문화공간으로 시작한 예술 기업이다. 2021년부터는 경쟁력 있는 작가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매니지먼트 사업을 시작해 문화예술 발전에 이바지하고 있으며, 2022년 6월 20일 개인 간의 소장품을 직거래할 수 있는 자체 플랫폼 ‘딜링아트’를 정식 오픈하며, 보다 나은 미술품 소비 환경을 구축할 예정이다. 현재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로28길 9, 3층에 맨션나인 본사가 있으며, 서울특별시 서초구 방배로 226 3층에 맨션나인 갤러리 카페를 운영 중이다.

박준영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교육 문화 일상 IT/육아 문화공감

포토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