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커뮤니티
뉴스등록
포토뉴스
동영상뉴스
맨위로

자화상

정태화시인 [전문가 기고]

등록일 2021년01월30일 18시44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자화상

                       정태화시인 [필명]

 

 

선인장꽃은
가시를 내밀고 있다

 

당신이 무작정 아픈만큼
나를 아프라고

 

선인장꽃은
바람 속에
가시를 내밀고 있다

 

새파랑게 시린 알몸에
시퍼렇게 돋아난 가시를
그 뿌리를 붙잡고 앉아

 

모처럼 찾아간 나의
찔린 가슴 눈동자를 보고있다

 

그리고 한굽이 여울목쯤으로
이 세상 계절이
물러나 앉을 때

 

그대는 딱딱하게 굳은
몸체를 하나 더 올리고

 

계속 선인장의 이름으로
밤의 장막 안에 앉아 있다

 

선인장 꽃은 천벌
가시를 내밀고 있다

 

시집 『선인장꽃은 가시를 내밀고 있다』
       (도서출판 청학, 1995) 중에서

 

  정태화 시인

  본명 정경화. 1958년 경남 함양에서 출생.
  1994년 계간 《시와 시인》 신인상 수상을 통해 등단.
   2007 《국제신문》 신춘문예 당선. 

   *시집
    『선인장꽃은 가시를 내밀고 있다』
      (도서출판 청학, 1995)  
    『내 사랑 물먹는 하마』
      (시산맥사, 2015)

    현재 한국시인협회, 지리산문학회,
    한국문인협회 함양지부 회원.

 

    원고 의뢰 : poet2580@naver.com (정태화)

평가위원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초생달을 바라보며 (2021-02-03 15:46:17)

가장 많이 본 뉴스

교육 문화 일상 육아 문화공감

포토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