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커뮤니티
뉴스등록
포토뉴스
동영상뉴스
맨위로

커뮤니티

실시간 키워드
올백닷컴
all 100
youtube
올백
올백뉴스
공연
전시
chainbinders
일반인전문가분들의 
일상과 문화 관련 소견을 작성하는 참여형 게시판입니다.

선정된 게시물은 올백뉴스에 게재됩니다
[[일상생활]]  가을을 느끼며..
안녕하세요.. 원화 박성훈 입니다. 올 해 가을도 이제 상강을 지나 절정의 단풍을 보여주네요... 가을의 마지막 절기라는 상강을 지나고 겨울의 절기로 갈아타는 계절의 모습은 또하나의 지는계절의 절정을 보여줍니다. 그 저 생각을 내려놓고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노라면 절로 감탄사가 연...
추천수 23 | 조회수 6291 | 댓글수
[[일상생활]]  가을날의 일상탈출.. 아내와 함께...ㅎㅎ
안녕하세요.. 원화 박성훈입니다. 지난 2주전 주말에 오랜만에 아내와 함께 동두천 근처의 니지모리스튜디오 (일본마을) 을 다녀왔습니다. 전 개인적으로는 일본을 그다지 좋게 보지는 않지만, 그들의 문화와 역사는 알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찌되었던 역사적으로 지리적으로 많은 영향을 ...
추천수 30 | 조회수 6319 | 댓글수
[[문화홍보]]  제3회 예그리나합창단 정기연주회
오는 10/1(토) 저녁7시, 성남아트센터 콘서트홀에서 제3회 예그리나합창단 정기연주회가 있습니다. 티켓은 전석 2만원 인터파크에서 구입 가능하며 9/25(일)까지 25%할인한다고 합니다.
추천수 18 | 조회수 7050 | 댓글수
[[문화기고]]  자화상
자화상 정경화시인 [필명:정태화] 선인장꽃은 가시를 내밀고 있다 당신이 무작정 아픈만큼 나를 아프라고 선인장꽃은 바람 속에 가시를 내밀고 있다 새파랑게 시린 알몸에 시퍼렇게 돋아난 가시를 그 뿌리를 붙잡고 앉아 모처럼 ...
추천수 35 | 조회수 8402 | 댓글수
[[일상생활]]  관악산림욕장 트랙킹..
안녕하세요.. 사진찍는 원화입니다. 지난 일요일엔 가까운 근교인 안양 관악산산림욕장에를 다녀왔습니다. 날씨도 화창하고 그렇게 안추워서 가벼운 산행을 하고 산행중에 만난 "힐링 트랙킹" 산우님 들과 즐거운 먹방시간도 가졌네요. 얼마 남지 않은 2021년 아무쪼록 건강하고 코로나19도...
추천수 34 | 조회수 8859 | 댓글수
[[일상생활]]  서울대공원 청계호숫길 단풍
안녕하세요.. 부처님 오신날 수종사 사진올리고 벌써 몇달이 후욱 지나갔네요. 요즈음 서울 근교에 단풍이 절정입니다. 지난 주말에는 서울대공원 지나가다가 가로수 단풍이 너무나 멋져서 주차장에 차 세우고 사진찍고 왔네요... 아내 절에 바래다 주고 온다고 하늘도 선물을 준 듯, 오전에는...
추천수 29 | 조회수 9176 | 댓글수
[[문화기고]]  귀향일지
귀향일지 정태화시인 [필명] 파도처럼 밀려오는 바람 속을 뜀박질하며 소나기구름 하늘 아래 이리저리 흔들리고 있을 어머니 눈빛 모시적삼을 생각했다 해마다 6월 이맘때면 모심기 품앗이로 텅텅 비운 빈 집을 만삭으로 흔들리고 있을 빨랫줄을 생각했다 장독...
추천수 61 | 조회수 11620 | 댓글수
[[일상생활]]  부처님 오신날을 보내며..
안녕하세요.. 박성훈 입니다. 올 해도 부처님 오신날이 조용히 하지만 또 한번 진일보를 했습니다. 연등회 행사가 유네스코에 등재되는 기쁜일이 있었지요. 저는 불자라서 더욱 기쁨이 크게 느껴졌고요, 불자가 아니더라도 우리나라의 전통문화가 세계적인 유산으로 인정을 받는다는 건 기분이 좋...
추천수 49 | 조회수 11880 | 댓글수
[[일상생활]]  붇히지 못한 편지
TO. 1+1= 01 안녕! 나의 친구~!! 오늘이 너의 27번째를 맞이하는 🎂생일 정말 정말 축하해. 그리고 오늘처럼 매일 매일이 기쁨과 즐거움으로 행복한 시간만 가득했으면 좋겠다. 우린말야. 언제나 같이하는 고뇌의 일상에서도 열심히 최선을 다해서 삶을 살아보자. 찬아! 화이팅!! 하는 거다. ...
추천수 57 | 조회수 11800 | 댓글수
[[문화기고]]  거리에서
거리에서 참 사람도 많았어요 그러나 모두 쫓기는 쫓겨나는 사람들 뿐이었어요 거리거리에 네온간판 다방은 많았으나 차 한 잔 같이 나눌 사람이 없었어요 이 거리에서는 돌처럼 박혀 있을 때가 매우 슬픈 법이라고 오랜만에 만난 친구가 글쎄 웃고 있었지요 녀석마저 건널목 신호등에 밀...
추천수 56 | 조회수 11843 | 댓글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