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지금까지는 딸만 보는 방송이었던 것 같다"며 "앞으로는 엄마와 딸이 함께 보는 진정성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

등록일 2012년01월08일 10시28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싸이월드 공감 네이버 밴드 공유


하차로 인해 새 커플의 입성이 빨라져 고민이다"라고 속내를 밝혔다.

임 PD는 또한 "하지만 1기 커플 중에 정형돈은 잔류하기로 결정했다"며 정형돈의 캐릭터가 '우결'이라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더 실감나게 해주는 역할을 한다고 높이 평가했다.

임 PD는 "정형돈은 이미지를 중시하는 연예인임에도 불구하고 리얼리티 프로그램에 출연해 솔직한 모습을 보여주길 두려워하지 않아서 연출자 입장에서 고맙다"며 앞으로 정형돈 캐릭터의 활용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우결' 2기에 관해서 임 PD는 "지금까지는 딸만 보는 방송이었던 것 같다"며 "앞으로는 엄마와 딸이 함께 보는 진정성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싶다"고 바람을 비췄다.

임 PD는 "새 커플은 좀 더 결혼 생활이라는 현실적인 면에서 다룰 예정이고 그에 적합한 커플을 고민 중이다"고 덧붙였다.

홍길동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